안드로이드펍 가기

안드로이드의 플랫폼은 오픈 소스로서 리눅스 플랫폼의 장점을 가지고 왔습니다. 오픈 소스이기에 필요에 맞게 모든 부분을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휴대폰 제조사들과 임베디드 기기 제조사들이 리눅스에 관심을 보였던 이유가 우수하고 검증된 다양한 컴포넌트들을 가지고 있고 자신이 원하는 데로 마음대로 수정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편으로 기존 피쳐폰에서 다양한 플랫폼을 가지고 작업하면서 들었던 낭비를 플랫폼을 표준화해서 효율성을 높이고자 하는 의도도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소프트웨어를 제조사가 만들어 넣고 약간의 확장 소프트웨어를 탑재하면 되던 기존의 피쳐폰과 같은 시장에서는 리눅스 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최근 스마트폰 점유율이 급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하고 외부 개발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물론 리눅스폰도 OS측면에서 보면 스마트폰이긴 합니다만 부족한게 있습니다. 리눅스는 얼마던지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기 때문에 단말마도 모두 다르게 구성되어 통일성이 없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 개발자가 집중되지 못했습니다. 아주 크게 성공한 단말도 없었구요. 외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에게 개방된 플랫폼이라 하더라도 아무도 개발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습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준 가장 큰 가치는 바로 리눅스 기반 단말의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 표준화와 개발자 집단의 형성입니다. 사실 구글이 기울인 노력보다 훨씬 큰 반응이 있었는데 그건 바로 그동안 막혀있던 곳을 정조준해서 시원하게 뚫었기 때문이라고 봐야겠지요. 리눅스 기반 단말 업체들이 빠르게 안드로이드를 통해 뭉치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안드로이드도 장치에 따라 많은 변종이 나오고 분화될 것에 대해 걱정하시는데. 어떻게 보면 기존 분화된 리눅스 환경에 대한 대통합을 목표로 한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입니다. 또 다시 리눅스와 자바가 걸었던 길을 다시 걷는 것이 아니냐라는 우려를 많이 하는데, 사실 그것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출현한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 입니다. 그래서 구글이 안드로이드 프레임워크개발에서 가장 크게 신경쓰고 있는 것중 하나가 바로 그 부분입니다. (물론 구글이 다 맘에 들게 잘하는건 아니지만...)

안드로이드를 가져다 쓰는 제조사는 오픈소스로 모든 부분의 수정이 가능하고 다양한 단말에의 적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표준 SDK API 호환성만은 지켜야 이전의 상황이 반복되지 않는 다는 것은 제조사에 남겨진 숙제기도 합니다. 호환성 확보 노력은 더이상 외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의 몫이 아니라 바로 제조사의 몫입니다. 물론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도 대응은 필요한데요.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입장에서는 단말의 변화에 대응하기 아주 쉽게 구성되어있습니다. 실제로 HVGA(320x480)을 기준으로 작성된 애플리케이션을 QVGA(240x320)에서 동작시킨 화면입니다. 보통 큰 사이즈에서 표시하는 것보다 작은 사이즈에서 표시하는 것이 더 어렵고, 비트맵 이미지가 많아질수록 호환이 힘들어지는데 QVGA를 위해 따로 코드를 처리하는것도 없는데 아래와 같은 결과를 보여줍니다.
 
출처 : http://blog.tomgibara.com/post/193619844/android-dips-example

이 플랫폼을 가져다 쓰면 최대한 깊숙히 커스터마이징 가능하면서, 분화에 대한 걱정은 조금 덜하면서, 충분한 개발자과 애플리케이션의 공급이 가능합니다. 사실 리눅스를 가져다 쓰면서 취할수 있는 이득은 충분히 들어있고, 결국 포기하거나 이룩하지 못했던 것까지 갖추고 나타났다는 것이지요. 몇억대의 단말을 뿌리면서도 가지지 못한 개발자들의 관심과 지원을 단말이 판매되기 전부터 얻었습니다. 문제는 어떻게 그것을 확대하고 유지하느냐 겠지요. 실제 단말이 많이 팔려야 이 기대감만으로 형성된 플랫폼과 생태계가 유지됩니다.

피쳐폰 이야기를 들고 나온 이유중에 하나가 안드로이드 1.6 버전부터 위에 보여드린것과 같이 QVGA(240x320)급 스크린을 지원하기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연아폰과 쿠키폰이 바로 WQVGA(240x400)스크린을 가지고 있어서 해볼만 합니다. 하지만 이 부분에 있어서 기존 안드로이드와는 접근 자체가 완전히 틀려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왜 앞에서 길게 길게 커스터마이징 이야기를 한 이유입니다. 여기서는 스마트폰의 경험과 구글의 인터넷 경험이 아닌 바로 기존 피쳐폰 제조사의 경험을 살려서 단말을 만들어야 합니다.

정확한 목적을 가지고 기획되고 방향을 잡아야 쓸만한 물건이 나오는데 스마트폰에서 애플리케이션이 주목 받고 있다고 해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는 만능폰으로 포지셔닝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일반 사용자는 스마트니까 모바일TV가 달려있어야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제일 많고(-_-), RIM은 이메일 서비스, 요즘 잘나가는 심비안은 뮤직폰, 현재 안드로이드폰은 구글 서비스와 인터넷, 모토로라는 소셜네트워킹, 아이폰도 원래는 음악과 인터넷이었지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자체로 포지셔닝에 성공한 것은 앱스토어 출시이후의 아이폰 정도 밖에 없을 겁니다. 특징없이 다양한 앱만  어느 정도 가져있는 WM은 안나가자나요.

그러니 강점이 있는 분야를 들고 가야하는데 바로 피쳐폰으로서의 안드로이드라는 것이지요. 피쳐폰의 특징은 디자인 이쁘고 전화 잘되는 폰이니 안드로이드 피쳐폰도 그 방향 그대로 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단말기 이용의 80%가 전화와 메시징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만드는 거지요. 목적에 따라서 바뀌는 것은 UI 입니다. 이미 제조사들이 다 가지고 있는 상태구요. 안드로이드라는 틀에 그 UI를 맞추지 말고, 기존 피쳐폰 UI의 틀에 안드로이드를 맞추면 됩니다. 여기는 구글 서비스도 굳이 들어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구요. 가능하다면 제조사 자체 앱스토어와 브라우저 정도만 탑재하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커스터마이징도 그냥 최소화해도 될듯 합니다. 그런 폰을 몇백만대에서 몇천만대 뿌릴 수 있다면 그걸로 성공입니다.

이 전략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앞으로 인터넷과 게임등을 위해 폰을 업그레이드할 사용자와 애플리케이션을 공급할 개발자입니다. 자체 앱스토어를 넣을 수 있으면 좋은게 예를 들어 사용자가 한번 구입한 애플리케이션은 다른 단말을 구입해도 3번까지는 다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면 좋겠지요.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사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5$ 정도의 앱스토어 쿠폰을 제공하는등 앱스토어를 한번이라도 사용해보도록 끌어들이는 것도 중요하구요. 팜프리의 킬러앱은 팜OS 에뮬입니다. 자신이 익숙해진 플랫폼을 쉽게 떠날 수 없습니다. 돈주고 산 애플리케이션이 물려있으면 더더욱 그렇구요. 또한 개발자를 앱스토어에 오게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냐고 물으시는데 사실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을 만들고 개발자를 끌어들이는 것은 정말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이미 충분히 관심을 받고 있고 개발자가 이미 확보된 플랫폼에서 개발자를 끌어들이는 일은 앱스토어에 접근하는 단말의 수와 접근성으로 결정됩니다. 물론 단말의 수가 많은 것은 기본이고 그만큼 잘팔리는 것도 따라주어야 겠지만요. 일단 많이 찍어낼수있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온 개발자들 그대로 하이엔드 스마트폰 단말에도 앱을 공급할 겁니다.

현재 여러 안드로이드폰 구글UI, HTC UI, 모토로라 소셜네트워킹 등이 나와있지만 그 중심은 구글 서비스와 인터넷 잘된다는 것 하나입니다. (모토로라는 소셜 네트워킹이라는 아주 좋은 서비스 분야를 잡았지만 아직은 시장이 별로 없으니 현재의 파급력은 별로 없다고 보겠습니다. 성장가능성은 아주 높게보지만요) 오폰은 현재 서비스 경쟁력도 별로 없는데 UI는 대기화면만 좀더 이쁘고 다른건 더 복잡하고 가격도 비싸고 별 차별화된 포인트도 없습니다. 구글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독점도 아니기에 이런 종류의 폰은 아무리 높아봐야 현재의 WM 이상은 팔리기 힘들겁니다.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베이스일 뿐이고 그 위에 어떤 무기를 들고 갈 것인지. 피쳐폰 뿐 아니라 모든 안드로이드폰을 개발하는데 고민해야할 부분이져.

다음 편에는 마지막으로 UI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