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펍 가기
삼성이 바다(http://www.bada.com)라고 하는 독자적인 오픈 모바일 플랫폼을 들고 나와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은 상태로 일단 바다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서만 언급하고 있습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빠르게 바다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입소문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삼성은 바다의 발표에 앞선 며칠전 삼성이 제조하는 스마트폰 OS들의 출하예상량 자료에서 안드로이드,심비안,윈모와 함께 독자OS의 비중에 대해 정보를 흘려 관심을 끌어내었고 바다를 발표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정확한 정보가 없는 상태라 너도 나도 바다에 대해서 추측하기 바쁜 상황입니다. 왜 아무런 정보가 없냐, 스마트폰 운영체제는 이미 너무 많다며 해외에서는 부정적인 기사가 많습니다만 일단 입소문을 만들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마케팅적으로 좋은 시작을 했습니다. 독자OS 출시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미리 살펴보는 의미도 있을 것 입니다.

비록 실체가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추측만으로 글을 쓰는 것은 소설이 되어버릴 수도 있지만 삼성의 독자 오픈 플랫폼의 의미를 살펴보고 안드로이와의 비교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그리고 다음달 더 많은 정보가 공개되었을때 다시 리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바다는 삼성의 휴대폰에서의 경험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을 주는 유저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서비스 중심의 네트워크 연결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고, 폰의 핵심 기능까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개발자 행사와 개발자 대회, 자체 앱스토어를 통해서 앱 생태계를 만들어가려고 합니다. 요즘 스마트폰에서 중요한 핵심 기능과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것이니 특이한 것은 없습니다. 동일한 전략이라면 실제 각각의 기능이나 서비스가 얼마나 잘되어있는지가 중요한데 그것은 아직 살펴볼수가 없습니다. 아직 실체가 없어 더 정확한 판단은 유보해야겠지만 삼성의 오픈 OS로의 진출 자체에 대한 저의 개인적인 판단은 긍정적이지만 미래는 아직 알기 어렵고 얼마나 좋은 기술과 플랫폼을 잘 꾸려나가냐로 결정된다는 생각입니다. 바다에 대한 저의 생각들을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빠르게 커지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현재 삼성의 점유율은 3.3% 정도로 미약합니다. 이런 시장에서 기존의 스마트폰 강자들과 있는 그대로 경쟁하기는 힘들지요. 국내 제조사들은 기존 피쳐폰에서의 경험과 강점, 사용자를 최대한 끌어와서 경쟁에 참여해야 합니다. 하드웨어에 있어서 기존 휴대폰 제조업체들이 많은 강점을 가지고 있고, 소프트웨어에 있어서는 피쳐폰에서 얻은 경험을 스마트폰 OS위에 올리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피쳐폰의 경험을 윈도모바일, 안드로이드등의 스마트폰 OS에 통합시키는 것은 그다지 잘되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기에 시간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이루어내야하는 부분입니다. 또 다른 방법은 기존의 피쳐폰에서의 경험을 탑재한 OS를 개방해서 스마트폰화하는 것입니다. 바다는 두번째와 같은 시도로 보여집니다. 

이것은 기존의 피쳐폰 중심의 휴대폰 라인업을 개방형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전환한다는 의미입니다. 삼성의 입장에서는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빠르게 증가시켜 스마트폰에서도 역시 삼성이라는 이미지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또한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를 확보하여 얻는 경험을 다른 스마트폰 OS에도 적용하며 경쟁력 강화를 할 수 있습니다. 외부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개발하는 입장에서 빠르게 개방형 플랫폼이 확산된다는 점은 환영할 만합니다. 그리고 아이폰이 앱스토어로 안드로이드가 구글맵 내비게이션으로 기존 산업을 경쟁의 틀을 변화시키며 빠르게 혁신해 나가고 있지만 모든 사용자가 그 혁신만큼 빠르게 변화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다른 스마트폰에서 배운 경쟁력을 차례 차례 적용하며 사용자들을 이끌어가는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빠르게 시장을 개방형 플랫폼으로 변화시키고 스마트폰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있어서는 긍정적이지만 과연 궁극적인 승자가 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에 아직은 글쎄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심비안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오픈소스를 선언했지만 별다른 참여자가 없고, 앱 개발자의 충분한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다가 비록 삼성을 등에 업고 빠른 시장 점유율 상승이 기대되긴 하지만 기술을 통한 혁신과 플랫폼 대한 앱 개발자의 지지는 쉽게 얻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개방형 소프트웨어에 모든 초점이 맞춰진 스마트폰 구조와 비교해서 피쳐폰과 스마트폰의 하이브리드 형태의 구조로는 스마트폰의 빠른 혁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부품 공급가를 낮춰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던 역할과 가급적 폰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는 모두 내부에서 만들어내는 전략을 가지고 있던 삼성이 외부 컨텐츠 제공자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역할을 잘 할 수 있을지 알수 없습니다. 피쳐폰에서 큰 규모의 사업을 하고 있었고 그에 적합한 구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갑작스런 변신은 힘들겠지만 대신 바다라는 운영체제를 통해 오픈 환경을 배우며 단계적으로 제대로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역할로 변신할 것도 기대해봐야겠습니다.

많은 기사에서 요즘 화제가 되는 구글 안드로이드와 비교를 하고 있지만 자체 앱스토어를 가지고 직접 폰을 만든다는 점에서 윈도모바일, 안드로이드의 범용 운영체제보다는 아이폰, 블랙베리등의 수직 통합형 플랫폼과 앱스토어 비지니스 모델에 가까워 보입니다. 휴대폰에서 넷북까지 사용될 수 있는 범용 운영체제와는 거리가 있을 것이고, 휴대용 기기에 적합한 형태의 운영체제로 구성되어 하이엔드급 보다는 기존 휴대폰 사용자가 접근하기 쉽고 가격 경쟁력이 있는 미드레인지 급의 모델이 중심이 될것 같습니다. 그렇게 보면 안드로이드는 윈도모바일과 직접적인 경쟁관계라고 본다면 바다는 심비안과 경쟁관계가 형성될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라는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도 삼성이 놓칠리는 없고 당분간은 바다와 안드로이드가 직접적으로 경쟁관계에 있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삼성은 둘다 할 수 있는한 최대한 경쟁에서 이기려고 노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에는 모토로라와 같이 스마트폰으로 안드로이드 경쟁력을 확보하고 피쳐폰 시장에도 적용하는 실험도 할 것이고 삼성과 같이 피쳐폰 시장에서의 경쟁 이익을 가지고 스마트폰 시장으로 진입하는 방식의 실험도 되겠네요. 어떤 결과를 낼지를 서로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바다 잘안되면 안드로이드에 더 집중할테니 좋고, 바다와 안드로이드 다 잘되면 머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업계는 더 넓어진 오픈 플랫폼으로 좋고, 바다가 안드로이드보다 더 잘되면 머 국내 소프트웨어 업체들에도 많은 기회가 돌아갈테니 좋고 어떻게 되도 좋아보입니다. 기대를 가지고 다음달을 기다려봐야겠네요.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리타고놀아 2009.11.13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포스팅이네요 . 바다는 Hal이 폭넓게 뚫린... 자바기반의 삼성판 위피가 아닐까요? 기존 삼성플랫폼과 개발자 구성을 보고 감히 그렇게 추측해 봅니다

    • 회색 2009.11.14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바기반이라도 나쁠 것은 없겠죠. 언어 자체로서는 충분히 매력적이니까요, 다만 플랫폼이 어떻게 구성되는지 기본 UI가 얼마나 실한지 앱스토어와의 연동은 얼마나 잘되는지. 늦게 나오니 만큼 기존 플랫폼들의 장점을 다 채용했으면 좋겠네요.

  2. 잠딩 2009.11.17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의견이네요. 피쳐폰쪽에서 우선 실험하고 내년과 내후년까지는 스마트폰에서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고... 그 후 피쳐폰쪽에서의 상황을 봐가면서 스마트폰까지 바다를 확장하는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