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펍 가기
모토로라의 모리슨이 실제 동작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유출되었습니다. HTC, 삼성, 소니에릭슨등의 단말들은 사진이 유출되면서 화제를 이끌어 왔는데요 드디어 모토로라의 모리슨도 하나씩 흘러나오기 시작합니다. 모토로라 모리슨의 사진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실제 동작하는 화면까지 들어있는 것은 처음입니다.


외부 버튼은 레이첼과 마찬가지로 메뉴, 홈, 백 키만을 남겨두었습니다. 전화걸기와 끊기버튼이 없어지면 확실히 디자인적으로 심플하게 처리할 수 있어서 보기는 좋아지는것 같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무난한 보통의 피쳐폰과 크게 다르지 않은것 같습니다. G1의 경우 사실 키감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는데. 모리슨은 키의 배열을 3줄로 줄이고 가로로도 조금더 확대되어있으며 키사이의 여백도 없기 때문에 각각의 키 크기가 커진 것 같습니다. 이것이 좋은 키감으로만 연결된다면 모토로라가 추구하는 '소셜 네트워킹 폰'이라는 명성에 걸맞는 단말이 될 수 있을것 같습니다. HTC의 히어로가 트위터와 페이스북등의 클라이언트를 기본 탑재하면서 소셜 네트워킹 폰이라고 먼저 치고 나갔지만, 트위터등을 비롯한 메시징에 있어서 키보드의 존재감은 무시할 수 없으니 그 자리를 충분히 빼앗아 올 수 있을거라 믿습니다.

(HTC의 G1과 한번 비교해보세요)


(화이트 버전과 블루버전 : 선명하게 모토로라와 T-Mobile로고가 보입니다)

아직 개발중인 단말이라 머라고 할수는 없지만 모토로라가 심혈을 기울여 안드로이드를 통한 부활을 내걸고 작업을 하고 있어서 UI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는데 스파이샷을 보면 구글의 UI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먼가 더 다른 UI의 모습을 보여줄지는 아직 연말 출시까지 시간이 있으니 기다려봐야할 것 같습니다. 단순 포팅만 했다고 하기에는 너무 오랜시간이 지났으니까요.

모토로라의 경우 하이엔드급의 레이첼과는 달리 기존 HTC와도 크게 다르지 않은 가격대의 단말을 낼 것으로 이야기 되고 있습니다. 오히려 HTC보다 저가인 300$ 정도에도 공급을 한다고 알려졌습니다. 모토로라 안드로이드를 최대한 많이 파는데 초점을 맞춘다는 것이지요. 모토로라는 올 연말 크리스마스 시즌에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 공급을 예정하고 있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한국은 SKT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모리슨이 연말에 출격할지도 기대를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저렴한 가격, 신뢰감있는 브랜드, 편안한 입력, 무난한 디자인 올 연말 모토로라의 부활에 모리슨이 불을 지필 수 있을까요? 이제 완전한 비밀에 감추어져 있는 것은 LG의 안드로이드 단말 뿐인가요 :)

단말 소식에 더해 모토로라의 개발자 사이트인 MOTODEV가 요즘 온통 안드로이드로 가득 채워가고 있습니다. 원래는 모토로라 단말의 다양한 플랫폼에 대한 개발관련 정보가 있는 곳인데 말이지요. 뭐랄까 구글의 경우 개발은 중심이 되어 진행하지만 협력업체들과의 관계에는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는데 미국에서는 그 자리를 모토로라가 대신하고 싶어하는 모습입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개발자와 소통을 시도하고 정보를 제공하고 협력업체들과도 관계를 형성하려 하는 모습이 보여집니다.

심비안, 윈도우, 자바 다합니다라고 하면서 다른 개발자 사이트에 비해 아무런 도움이 되는 정보가 없는 국내 업체들의 개발자사이트에 비해서 중심이 되는 플랫폼에 적당한 포지셔닝으로 잘 차지한 좋은 개발자 사이트입니다. 안드로이드의 방대한 지식의 교환은 비록 구글의 그룹에서 이루어진다고 해도 머랄까 모토로라 개발자 사이트에는 오밀조밀한 맛이 있어요.

모토로라 안드로이드에 기대가득!

사진출처 : Phandroid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月下 2009.07.24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토로라가 안드로이드에 신경을 상당히 많이 쓸려는 모습이네요 DEV 센터보고 저도 놀랐습니다. 모토로라 단말기들 보통 SKT 통해 들어오니 국내 출시가능성이 꽤 높다고 할 수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