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펍 가기


그동안 소문이 무성한 구글의 넥서스원이 드디어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것들 그리고 이번 넥서스원 발표의 핵심이 무었인지 정리해 보겠습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넥서스원에 대해서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은 구글이 직접 하드웨어를 디자인하고 생산하며 안드로이드에 기반하고 넥서스원에만 특화된 소프트웨어를 탑재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혹은 HTC를 인수해서 직접 하드웨어를 제작한다는 루머까지 돌았습니다. 결론적으로 넥서스원에서도 구글은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서비스만을 제공한다는 것은 달라진게 없습니다. 구글은 자신들이 만드는 소프트웨어를 잘 구동시킬 수 있도록 HTC와 같은 하드웨어 메이커와 밀접하게 작업을 진행하여서 이번 넥서스원이라는 폰을 만들어냈습니다. 여전히 하드웨어는 HTC가 디자인하고 생산하며 넥서스원에 적용된 안드로이드 2.1 소프트웨어는 드로이드와 같은 다른 안드로이드폰에도 적용됩니다. 구글이 직접 넥서스원의 하드웨어를 디자인하거나 특화된 소프트웨어를 탑재하지는 않았습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2.1을 탑재한 넥서스원에서 선보이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기술들이 들어 갔습니다. 예를 들어 구글어쓰도 마침내 안드로이드 앱으로 만들어졌고, 드로이드에서 보여주었던 향상된 음성 인식 기술은 더욱 발전하여 이메일을 쓰거나 트윗을 쓰는 등 문자의 입력을 필요로 하는 어디에서도 사용 가능하게 되어 놀라움을 주었습니다. 2.1에서 대폭 강화된 3D 그래픽을 사용한 다양한 기능과 변경된 UI도 보여주었습니다. 스마트폰이 아닌 슈퍼폰이라고 말하며 대폭 향상된 기능을 강조하지만 이번 발표는 향상된 하드웨어나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 기능의 업데이트가 핵심이 아닙니다.


구글이 넥서스원에서 가져온 변화로 가장 큰 것은 구글이 폰의 브랜딩을 하며 http://www.google.com/phone 사이트를 통해서 직접 판매까지 한다는 것입니다. 구글은 넥서스원을 웹사이트에서만 판매할 것이며 폰의 구입 과정을 단순화 시키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합니다. 언락된 폰뿐만 아니라 통신사와의 약정을 포함해서 구입가능하며 통신사는 미국 T모바일을 시작으로 버라이즌 와이어리스와 유럽의 보다폰까지 지원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HTC뿐 아니라 다른 제조사들의 폰도 판매하고, 더 많은 통신사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합니다. 구글은 자신들이 소매업에 진출하려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며 단순히 소비자에게 더 나은 구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합니다. 구글은 넥서스원의 판매만 담당하며 제조와 유통은 HTC가 담당하게 됩니다. 여전히 구글은 광고가 비지니스 모델이라고 말하며 폰의 판매에서 수익은 거의 챙기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구글은 알려진 것처럼 '구글폰'을 만든 것이 아니며 여전히 안드로이드는 파트너쉽 아래에서 공급하는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안드로이드의 새로운 진화는 판매 방식의 변화에 있다는 것 여기까지가 오늘 발표의 내용입니다.

분석

외부에서 우려하던 데로 파트너쉽이 깨질 정도의 사건은 없었고 안타깝게도 놀라울 정도의 큰 혁신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구글이 별다른 수익도 챙기지 않고 안드로이드의 폰 판매를 도우며 소비자/통신사/제조사 좋은 일을 하는구나라고도 생각 할수 없습니다. 단기적으로는 제조사와 통신사에 도움이 되는 것 처럼 보이지만 폰의 판매에 직접 참여하며 구글의 영향력을 더욱 확장하려 하고 있습니다. 구글은 넥서스원이 '구글폰'이 아니라 파트너쉽이라고 말하지만 이것은 '구글폰'이 맞다고 보여집니다.

발표장에는 제조사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모토로라 CEO와 HTC CEO가 참여했습니다. HTC의 폰이 넥서스원으로 팔리는 것에 대해서 모토로라의 판매 감소를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모토CEO는 '그렇지 않다'며 넥서스원은 시장확대를 위해 중요한 것이고 HTC와는 더 좋은 폰을 만드는 것으로 경쟁하는 입장이라며 한편으로는 같이 함께 에코시스템을 만들어가는 동반자라고 대답합니다. 그건 구글과 가장 밀접하게 일하며 재미를 보고 있어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HTC와 모토로라의 입장입니다. 구글의 폰 판매 사이트 영향력이 커질수록 안드로이드폰을 생산하는 많은 제조사들은 구글에 앞에 줄을 잘 서는 것이 중요해집니다. 구글의 폰사이트는 수 많은 종류의 안드로이드 단말을 판매하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구글은 구매과정의 단순화를 언급하며 폰사이트에서는 안드로이드 기능과 성능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소수의 단말을 선택해서 판매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제조사는 먼저 아주 잘 만든 하나의 주력 폰을 구글의 폰사이트에서 입점하여 구글의 브랜드에 기대어 명성을 얻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나서 기존의 방식대로 다양한 폰을 만들어 유통과 판매를 하며 판매 수량을 늘려야 할것입니다. 국내 제조사의 문제는 아직 안드로이드의 상징이 될만한 주력폰이라고 불릴만한 매력적인 안드로이드폰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있겠죠. 더 좋은 '하나의' 폰을 만드는데 조금 더 집중해야할 것입니다.

피곤해지는 것은 당장 구글에 줄서기 경쟁을 해야하는 제조사뿐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왜 통신사는 이 모델을 지지하냐는 질문에 구글은 효율성을 언급하였습니다. 물론 단기적으로 보면 구글의 웹사이트를 통한 판매는 통신사의 영업비용을 감소시켜 줄 수 있기에 통신사에 나쁠게 없습니다. 별다른 수익도 챙기지 않고 구글이 알아서 싸게 잘 팔아준다니 땡큐한 입장이죠. 하지만 그렇다면 새로운 광고 비지니스 모델등이 들어가있지 않아서 넥서스원을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것은 기존과 달라진 비지니스 모델은 하나도 없지 않느냐고 또 다른 질문자가 물었을 때 구글은 완전히 새로운 혁신 이전에 판매 시스템을 확보하는 것이 먼저라고 답했습니다. 구글이 경쟁력 있는 판매 채널을 확보하고 의미있는 수준으로 그 크기를 키우면서 효율성을 높여 약정 없이도 사용자가 폰을 부담없이 구입할 수 있는 수준으로 판매 가격을 떨어뜨려 약정없이 더 많은 폰을 유통시킬 수 있다면 통신사의 영향력은 크게 감소하게 될 것입니다. 그 때가 되면 구글은 통신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새로운 혁신을 단행할 수 있게 됩니다. 통신사들은 이미 그러한 움직임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준비를 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먹거리를 만들어야 하는 통신사도 편안한 입장은 아니라는 것이지요.

소비자 입장에서 당장 이번 넥서스원의 발표회에서 새로운 혁신에 대한 것은 별로 찾아볼수는 없었다는 것은 실망스럽지만 구글이 말한대로 다음 단계로의 진화는 분명해 보입니다. 안드로이드를 통해 모바일 산업 전체가 새로운 변화로 한단계 한단계 나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변화의 시기는 누구에게나 힘들죠. 이제 제조사/통신사/서비스사 할것 없이 소비자와 보다 직접적인 관계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를 고민하며, 어떻게 기존 영향력을 유지하며 새로운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인지 각각의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변화 해야할 것 같습니다. 이런 시기에 정해진 정답같은 건 없겠죠. 어쨌던 새로운 변화에 사용자는 신납니다. ~

추가

파트너쉽에 있어서 모토/HTC/버라이즌/T모바일이 모두 참여해 제조사 통신사와의 협의 후에 진행된 일인 것을 알수 있고, 구글은 넥서스원을 올해 15만대 정도 판매할걸로 예상합니다. 스마트폰 시장에 당장 큰영향을 줄것으로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머 모토/버라이즌은 자기들이 첨이 아니라는거에 좀 화가 났다고 하기는 하더라구요.

ps. 그동안 T모바일로 출시되는 것만 알려져서 넥서스원의 성공에 회의적이었는데, 버라이즌 와이어리스로도 출시되며유럽의 보다폰까지 가세했으니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드로이드와는 쿼티자판의 차이도 있고 동일한 SW업데이트를 적용할 수 있고 버라이즌은 당장 넥서스원을 출시하지 않기 때문에 당분간은 두 단말이 사이좋게 안드로이드 상승세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ps2. 구글 발표회 실황 정리는 http://www.androidpub.com/61380 이 글 참고하세요.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TR 2010.01.06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넥서스원을 구매할예정이라 많은 사이트를 찾아봤는데 한국 사이트 중에는 귀하의 블로그가 제일 빠르고 정확한 넥서스원의 정보를 제공해주네요. 잘보고있습니다. 어제 ces에서 공개 되면서 일반인에게 7일부터 판매가 된다지요? 그런데 가장 중요한것은 한국에 판매 계획이 있냐는것과 한국통신사들과의 계약을 통해 보조금이 얼마나 지급될것인가 하는점이 한국에서 넥서스원을 기다리는 많은 분들의 궁금증 일것입니다. 회색님은 넥서스원 국내 도입시기에 대해서 어떻게 보시는지요?

    • 회색 2010.01.06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이 당분간은 폰사이트를 통해서만 판매한다고 하고 미국/영국/싱가폴/홍콩 에서 먼자 판매한다는 것을 봐서 빠른 국내 도입은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뭐 저는 굳이 넥서스원을 기다리지 않고 다른 폰을 구입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언락된 폰을 사와서 인증하고 쓰는 방법도 있겠습니다만 개인적의견으로 그정도의 이득은 별로 없어보이니까요.

  2. 최희성 2010.01.06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오늘 새벽 2시까지 회색님의 트윗보며 새소식을 접했는데 이렇게 정리까지 해주시네요.
    덕분에 안드로이드에 대한 좋은 정보들 얻어 갑니다.

    새해에는 행복하세요~~

  3. GTR 2010.01.06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그러면 일단 버스폰으로 연명하다가 아이폰 4g 출시를 기대해봐야겠군요

    • 회색 2010.01.06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넥서스원 말고도 매력적인 안드로이드폰들이 많이 출현할겁니다. 아이폰 4세대랑 비교해가며 구입하시면 될듯하네요.

  4. BIGo 2010.01.06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곽되지 않은 시각에서 다시한번 살펴 본다면..
    역사적인 관점에서 산업혁명과 같이 IT혁명의 도도한 흐름으로 보여집니다.
    그동안 무선 인터넷 서비스 활성화의 장벽으로 여겨졌던 많은 장애 요소들이 하나씩 무너져 가는 것이죠.
    - 단말기의 자유로운 유통
    - 무선 통신의 자유로운 사용
    - 서비스의 자유로운 사용 (풀브라우저 탑재, OPEN API, 클라우드 등)
    - 등등..
    이런 점에서 구글의 인터넷 판매는 단말기의 자유로운 유통의 시발점이되어 무선 인터넷 서비스 접근이 용이한 단말기의 확대가 이루어져.. 궁극적으로 사용자게에는 득이되고, 서비스 개발자에게도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이기에 좋겠네요. 단말기 회사는 판매 증대 되니 좋고요(제약은 있겠지만)

    • 회색 2010.01.06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지내시죠. 좋은 뷰의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결국 소비자는 신나는거죠~

    • BIGo 2010.01.14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잘 지내고 있습니다. 블로그의 새로운 내용에 늘 감사 드립니다. 밤새시는 일도 많은 듯 한데 건강 챙기시구요 ^^
      (댓글 달 줄 몰라서 고민하다가 방법을 찾아서 덧 붙입니다.)

  5. 박진우 2010.01.06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윗 실황중계 감사합니다.

    여러모로 우리 개발자들에게는 좋은 소식인것 같습니다.
    소비자들도 간편화된 폰 판매에 더욱 관심이 갈것이고요,,ㅎ
    'Web meets phone' 폰에서 구글로 다 접속해라 ! 이런 말 같군요
    Wireless 로 .. 빠져있네요ㅎ

    수고하셨습니다^^

    • 회색 2010.01.06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 개발자 입장에서는 스마트폰이 많이 팔리면 팔릴수록 좋은거니까요. 안드로이드폰의 지속적인 확산 기대됩니다.

  6. 초군 2010.01.06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UI디자이너이지만 안드로이드에 꽤 관심을 가지고 있는차에
    회색님 블로그까지 오게되었네요...
    개발자가 아니면서 현재 어떤방식으로 접근할 수 있을지 궁금하고 있네요..
    블로그는 굉장히 재미있게 보고있습니다.^^;
    언제나 좋은 정리/뉴스등에 감사드립니다.

    • 회색 2010.01.06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UI 디자이너시라면 터치 환경에 대한 이해를 해야겠지요. 터치 UI의 기본은 아이폰이겠지만 안드로이드만의 환경에 대한 이해도 필요합니다. 폰을 이해하려면 백번 읽어도 소용없이 써봐야 하는 것인데. 국내에 곧 출시될터이니. 기달려야죠 ㅎㅎ

  7. 윤정호 2010.01.06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 대표님, 트윗 실시간 중계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 저희 내부에서도 대단한 업적(?)이라고 말들이 많습니다. ㅎㅎ 잠 좀 주무셨는지요? 새해 인사도 못드렸는데, 여기서나마 인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올해도 많은 도움과 가르침 부탁합니다. 그럼 건승하시구요~

  8. 멍구 2010.01.06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의 엄지족같이 손가락으로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목소리로 글자를 입력하는 폰이 앞으로의 과제입니다. 이런 폰을 만드는 사람이 최후의 승리자가 될 것입니다.

    • 회색 2010.01.06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목소리로 글자 입력하는 것에 있어서는 넥서스원에서 또 큰 진전을 이루었죠. 영어 인식은 저렇게 잘되는데 한국어 인식은 언제쯤 우리가 마음껏 사용할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서 사용할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9. 어리어리 2010.01.10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의 무선 인터넷 업체에 이미 투자를 했더군요...clearwire 라고 wimax 기반 지역 네트워크를 전지역 네트워크로 만들기로 했답니다. 아마 Gizmo5 와 Google Voice 가 통합되면 통신사는 bypass 해서 통신은 단지 하나의 어플이라는 걸 보여주겟지요. 지금 clearwire 이용료가 24.5불/달 인데 정보통신료의 획기적인 인하가 예상됩니다.
    자세한건 아래 기사 참조하세요.

    http://www.eweek.com/c/a/Mobile-and-Wireless/Clearwire-an-Option-for-Google-in-Wireless-Quest/

  10. memory foam bed 2012.01.12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용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절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또한 최고의 상태에서 노트북을 유지하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 하나의 컴퓨터의 상단을 통해 일치하는 하드 플라스틱 타입 소재의 경우, 혹은 껍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그들은 자연 케이스에 완벽하게 맞도록 제작되므로 보호 장구 이런 종류의 고유 모델 것입니다. 당신은 공급 업체에서 직접 구입하거나, 그들이 당신의 노트북을위한 경우에는 타사 장소를 통해, 그러나 그 모든 노트북은이 시장에서 지출 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전에, 귀하의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11. beach holiday 2012.03.12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블로그입니다. 새로운 기사를 게시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