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펍 가기
구글이 7월달에 처음 크롬 OS의 존재를 이야기하면서 안드로이드와는 전혀 별개의 새로운 운영체제라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했습니다. 이미 안드로이드가 큰 이슈가 되며 채택되어가고 있는데 왜 구글은 전혀 별개의 새로운 운영체제를 개발하는지 두개가 상충되는 부분은 없는지 궁금해 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모바일폰에서부터 넷북까지 아우를 수 있는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는데 새로운 넷북용 OS를 개발한다고 하니까요.


구글의 대답은 서로 다른 장치를 위한 서로 다른 운영체제라는 것이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작은 스크린 사이즈를 가지는 모바일 폰을 위주로 개발되었고, 크롬은 10인치 가량의 큰 스크린 사이즈를 가지는 넷북을 위해 적합하게 개발되어 서로 충돌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크롬 OS가 공개되기전 이미 몇몇 PC 제조사들이 안드로이드 넷북을 개발하여 출시했습니다. 물론 구글이 말한대로 현재의 안드로이드는 작은 스크린 크기를 가지는 장치들에 적합하기 때문에 출시된 넷북들은 아직 쓸모있는 수준이 못되었습니다. 가능성만을 살짝 보여주었을 뿐이지요. 그래도 안드로이드 기반의 넷북을 개발에 들어간 업체들은 크롬OS가 신경쓰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마침내 크롬OS가 공개되었고 그동안의 우려는 깨끗이 사라졌습니다. 크롬OS는 웹브라우저가 OS였고 웹페이지가 애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나 API가 존재하는 운영체제가 아니었기에 충돌할 부분은 별로 없었습니다. 이 새로운 운영체제는 장기적으로 구글이 클라우드로 컴퓨팅 시장을 가져가고자 하는 비전을 명확히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각광을 받고 있는 안드로이드와는 달리 당장은 틈새 시장을 위한 제품으로 윈도우즈와 인텔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과 산업 구조에 큰 영향을 주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어떨까요?


크롬OS를 공개할때 구글의 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은 공식 발표 이후에 안드로이드와 크롬OS는 시간이 지나며 서로 수렴하게 될것이다고 말을 했습니다. 이것은 현재 폰이 점점 PC를 닮아가고 있고 PC가 점점 이동성과 연결성이 중요해지고 있다는 흐름과도 맞아 떨어집니다. 또한 두 프로젝트에 모두 리눅스와 WebKit이 사용되니 가능성은 충분하죠. 하지만 현재는 전혀 별도의 두개의 프로젝트로 관리되고 있고 언제쯤 이 두개의 프로젝트가 합쳐질수 있을지 기술적으로 가능할지 뚜렷한 목표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수가 없습니다. 언젠가 이 두개가 만났을때의 그 가능성에 대해서는 많은 기대와 상상을 하게 됩니다. 저는 안드로이드에 대해서 '모바일 컴퓨팅도 클라우드로 간다. 그 흐름에 가장 적합한 플랫폼이 안드로이드이며 남보다 앞장서 갈것이다.' 라고 항상 이야기를 하는데 그 길에서 크롬 OS와 만나게 될것 같습니다.

'왜 애초에 하나의 궁극적인 플랫폼을 내놓지 않았는가'에 대해서는 웹에 기반한 구글의 소프트웨어 개발 방식이 잘 들어가 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지구를 지배할 궁극의 플랫폼을 개발하는데는 5년이 걸릴지 10년이 걸릴지 모릅니다. 대신 일단 불완전하더라도 제품을 내어놓고 하나둘씩 발전시켜 나아가는 방식을 구글은 운영체제에도 적용하고 있네요. 구글맵이 처음 나왔을때 웹에서 지도 정보를 검색하는 것 정도로 봤지, 지금 처럼 턴바이턴 내비게이션 회사들을 한방에 몰아세울지 생각도 못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크롬OS가 발전하여 하나가 되는 것은 먼 훗날일지 모르겠지만 큰 혁신이 될 것이라는 것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요즈음의 안드로이드로 돌아와보면, 안드로이드는 폰을 위한 플랫폼이라고 했는데 그 부분은 이제 상당 부분 완료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단계적으로 다른 형태의 장치를 지원해가고 있는데 2.0 버전에서 나온 결과물을 봤을때 내년 안드로이드 3.0 에서는 공식적인 형태의 안드로이드 MID가 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루머에 의하면 다음 버전의 안드로이드는 국내 제조사와 작업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더 기대가 됩니다.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영혁 2009.11.21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앞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

  2. 리카르도 2009.11.23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흥미롭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로컬기반 운영체제이고
    크롬 os는 웹기반 이고..

    크롬 os도 sdk같은거 공개한다면 흥미로울것같네요
    플래시나 자바스크립같은걸로 말입니다. ^^
    안드로이드처럼 가벼우면서도
    웹으로 모든걸 할수 있는..

    그 세상이 온다면 하드웨어 회사들 모조리 파산할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 회색 2009.11.2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트워크가 충분히 발달한 5~10년후에는 크롬 OS를 탑재한 넷북만으로 충분한 세상이 올것 같습니다. 다만 클라우드 서버에만 모든게 집중되는 형태는 아닐수도 있을것 같아요. P2P에 가까운 모델이 될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하드웨어의 위치만 바뀔뿐 어쨌든 컴퓨팅 장치는 늘어날듯하구요.

  3. 오리타고놀아 2009.11.24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두절미하고 결국 안드로이드는 자바 기반이고 크롬은 html5기반의 웹플랫폼이네요 인치수는 큰 의미가 없어 보이네요 저가 웹브라우징 디바이스라는 이야기인데 결국 암계열의 모바일 씨피유가 사용된다는 의미이며 결국 칩 메모리 등은 두 플랫폼에 유사하다는 이야기이고 이에 대한 판다은은 고객과 벤더가 할 문제인듯

    • 오리타고놀아 2009.11.24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드로이드는 제조사에 공을 넘긴 개념 크롬은 플랫폼 외에 클라우드 환경의 구축이 중요할테니 구글의 공이 큰 프로젝트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 지금까지 오에스나 단말에서 서버까지 지원하는 케이스가 없었으니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 회색 2009.11.25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부분이 핵심을 잘설명해주네요. 그런데 일단 현재는 인치수도 상관은 있는데 UI가 어디에 최적화되어있느냐의 차이죠. UI는 중요하니까요. 하지만 이미 안드로이드가 확장을 시작했으니 앞으로는 해결될 문제이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