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펍 가기
지난 3월에 발표된 LG전자의 휴대폰-PC-웹(클라우드)의 데이터를 상호 연동하는 AirSync 서비스가 이번에 출시되는 안드로이드폰들에 모두 적용된다고 합니다. AirSync는 처음 발표될때 피쳐폰에 먼저 적용된 단순한 하나의 서비스에 불과한 것으로 보였으나 이번에 열린 안드로이드 앱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앞으로 안드로이드폰에도 모두 포함되며 추후에는 개발자를 위한 API도 오픈할 계획도 갖고 있으니 개발자들의 관심을 부탁한다는 소개를 들어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국내 안드로이드폰 출시 관련 기사에서는 AirSync가 탑재된다는 한줄의 설명 이상이 붙지 않지만 저는 이 소식을 매우 흥미롭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LG도 드디어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한발 내딛었다는 생각에서 입니다.



IT 산업에서의 격언 중에 '할수 있으면 무조건 플랫폼 사업을 하라' 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만큼 플랫폼 업체가 가져갈 수 있는 파이가 크다는 것이죠. PC산업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번 회사로 각각 운영체제(OS)와 하드웨어 플랫폼 공급자 역할을 한 MS와 INTEL을 봐도 알수 있습니다. 최근 스마트폰에서 다시 한번 큰 플랫폼 전쟁이 일어나고 있고 애플의 아이폰, 구글의 안드로이드, MS의 윈도폰등의 스마트폰 운영체제의 전쟁의 승자가 누가 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기존 휴대폰 제조업체들은 삼성이 바다로 뛰어들긴 했지만 이 운영체제 싸움에서 한국은 소외되어 있습니다.

저는 국내 휴대폰 업체들도 플랫폼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종종 많은 분들이 플랫폼이란 단어를 듣고 우리도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으로 잘못 이해하시곤 합니다. 저는 '운영체제 플랫폼'이 아니라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서비스 플랫폼' 사업을 해야한다고 말씀 드립니다.  현재의 스마트폰 전쟁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과거 PC에서 처럼 "운영체제 플랫폼 전쟁"이 아니라"서비스 플랫폼 전쟁"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습니다. 거인들이 달려드는 운영체제 플랫폼 싸움에 있어서는 아쉽게도 국내 업체는 경쟁을 할수 있는 능력이 없습니다. 대신 다른 앱과 데이터 서비스의 기반이 되는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 경쟁해야 한다고 말씀을 드립니다. 

그것이 가능한 것은 보통 하나의 폰에는 하나의 운영체제만 사용되지만 서비스는 여러개가 동시에 탑재될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중에서 사용자를 락인시킬 수 있는 단 하나의 서비스만 제대로 만들어내면 됩니다. 그리고 그 서비스의 생명력을 늘리기 위해서 단순한 사용자 대상 서비스로 끝나면 안되고 서비스를 플랫폼화해야 합니다. 제조업체에게 서비스 플랫폼이 중요한 이유는 그것이 운영체제 중립적일 수 있기 때문이고, 피쳐폰이나 TV등 디지털 가전에서의 다양한 장치로 확장할수 있어 다양한 장치의 공급 능력을 서비스로 모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개의 경우 제조업체는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분야에 있어서 경쟁력있는 사용자 대상 서비스를 만들 능력이 없습니다. 하지만 제공해야할 서비스 플랫폼이 반드시 톡톡 튀는 새로운 것일 필요도 없고 수익성이 있을 필요도 없습니다. 백업이나 인증서비스처럼 이미 검증된 니즈를 만족시키는 것으로도 충분하고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사용자를 붙잡아둘 수 있고 다른 서비스의 플랫폼 역할을 할수 있는 종류의 것이면 된다는 것이지요. 실제 사용자 대상 서비스는 해당 플랫폼 위에서 동작하는 다른 개발자들의 앱과 서비스에 맡기면 됩니다. 

개발자 입장에서 '특정 제조업체의 안드로이드폰만을 위한 앱을 만들 생각이 있는가?'라고 물으신다면 당연히 전혀 없습니다. 그렇다면 '제조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오픈API를 사용할 생각이 있는가?' 라고 물으신다면 특정 제조업체의 폰에 종속되지는 않는 수준에서, 해당 폰에서 사용자에게 좀더 가치를 향상시킬수 있다면 서비스 API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특정 제조사의 폰에서만 돌아가는 앱을 만들기를 기대하기 보다는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고 개발자들이 해당 서비스 API를 이용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서비스 플랫폼이 잘만들어지고 그 위에서 다양한 앱과 서비스가 나오게 된다면 사용자들을 붙들어매는 효과를 가지게 됩니다. 이러한 전략을 위해서는 오에스던 서비스던 플랫폼 제공자로서의 개발자 생태계 구축을 위한 마인드가 필요하며 개발자가 자발적으로 API를 사용할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게 중요합니다.
 
서비스 플랫폼의 관점에서 저는 그동안 모토로라의 블러, 삼성의 S라이프를 주목했고 LG에서는 도대체 어떤 서비스 전략을 들고 나올 것인가 기다리고 있었는데 마침내 AirSync에서 그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삼성이 대담하게 바다로 직접 운영체제를 포함해 모든 것을 만들어가는 도전을 했다면, LG는 조금 늦긴했지만 보다 실용적인 접근을 해나가고 있는 것이죠. 스마트폰에 새롭게 뛰어드는 DELL도 클라우드 백업 서비스를 안드로이드폰에 무료로 제공하기로 하는등 이미 모든 제조업체의 전략적인 방향에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어떻게 잘 플랫폼화하고 개발자와 사용자에게 안착시키느냐는 얼마나 집중해서 플랫폼 전략을 잘 실행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운영체제 및 프레임워크API에 대한 집착은 버리고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전략을 잘 정비해야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운영체제 플랫폼처럼 애플리케이션에 닫힌 형태가 아니기에 열린 공간에서의 플랫폼 제공이라는 차이를 잘 이해하고 이끌어 나가야 합니다. 앞으로는 자신만의 서비스 플랫폼을 얼마나 잘 운영하느냐가 제조사간의 안드로이드폰 경쟁에서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삼성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는 LG가 AirSync 서비스를 어떻게 확대하고 플랫폼화할지 어떤 전략을 가지고 개발자들과 협력해 나갈 것인지를 한사람의 개발자로서 계속 주의깊게 지켜보고 응원할 생각입니다.



신고
안드로이드펍 가기
Add to Google 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9.27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memory pillow 2012.01.12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용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절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또한 최고의 상태에서 노트북을 유지하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 하나의 컴퓨터의 상단을 통해 일치하는 하드 플라스틱 타입 소재의 경우, 혹은 껍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그들은 자연 케이스에 완벽하게 맞도록 제작되므로 보호 장구 이런 종류의 고유 모델 것입니다. 당신은 공급 업체에서 직접 구입하거나, 그들이 당신의 노트북을위한 경우에는 타사 장소를 통해, 그러나 그 모든 노트북은이 시장에서 지출 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전에, 귀하의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3. gout diet recipes 2012.01.20 0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reat stuff from you, man. Ive read your stuff before and youre just too awesome. I love what youve got here, love what youre saying and the way you say it. You make it entertaining and you still manage to keep it smart. I cant wait to read more from you. This is really a great blog.